[책 리뷰] #우리는 전체 별에서 왔다 #천문학 #과학책

​​

​#서가명강 서포터즈 3기 활동으로 수령한 책!이 책이 그동안 과인의 죽어있었던 독서 의지를 불태워주는 데에 한 몫했읍니다ㅠㅠ​책을 처음 받고 든 생각, “우리는 모두 별에서 왔다?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진짜로 전혀 관 심이 없던 분야라서 호기심을 자극했읍니다! 거기다 생각보다 저자이신 #윤성철 교수님 생각보다 젊고 많은 방송에도 출연하신 적이 있었다(jtbc “차이과인는 클라쓰”, 네이버 팟캐스트 ‘과학하고 앉아있네’등)​​천문학이라니! 21세기 북스에서 총 3권의 책을 수령하고 보니, 출판사가 #서가명강 본래 취지에 굉장히 적합하게 도서를 출판한다는 생각을 받았다. 진짜로 호기심과 관 심없이는 쉽사리 도전하지 않을만한 분야를, #서울대학교 교수들이 설명한다는 타이틀을 가지고 출판하니 어찌 관 심를 안가질 수 있겠는가!​​​아무튼, 호기심을 가지고 편 이 책은 솔직히 천문학에 문외한인 과인에게는 약간은 낯설었다.​

>

표지는 파랑파랑한 아후(後)한 사이즈;)​​

>

​책은 총 4부로 과인뉘어져 있다. ​1부 코페르니쿠스 혁명, 인간은 왜 우주의 미아가 되었는가2부 빅뱅, 우주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3부 별과 인간, 우린 어떻게 만들어졌는가4부 외계 생명과 인공지능, 인류는 어디로 갈것인가​​1부에서는 과거 천문학의 발전과 역사에 대해서 논하고 있고,2부에서는 #빅뱅이론 에 대해서 약간 더 구체적인 물증를 가지고 스토리하고 있으며3부에서는 지구를 비롯한 다른 행성들이 어떻게 발발되었는지,​4부에서는 지구 밖 다른 곳에서 외계 생명체가 살고 있을까를 비롯한 앞으로의 천문학 발전에 대해 스토리를 하고있다.​

​1부에서는 천문학 발달 역사에 대해서 이내용 하고 있는데, 몇가지 인상깊었던 구절과 사진을 가져와보려고 한다!​

>

­괜차과인의 신념을 수정할것이다면 설명이 완벽하게 되는 우주의 섭리를 보고 과감하게 신념을 바꾼 케플러. 정내용 쉬운 표결이 아니었을텐데, 그의 큰 결심에 박수를 보낸다! 케플러의 변심 아닌 변심이 있었기에 최근 우리가 우주에 대해, 빅뱅 이론에 대해 약간 더 자세하게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감사함을 다음아.​또 뿐만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과학자들의 노력이 있기에 최근 수준의 천문학 단계까지 연구가 된 게 아닌가 싶다. 2부에서도 과인오지만 세실리아 페인, 그녀의 내용도 과인오는데 여성으로 천문학에 발을 들이고 학위를 따고 인정받기까지 어느정도과인 험난한 과정이었을지 안봐도 눈에 훤하다ㅠㅠ 끝없는 연구에 삶을 바친 그녀를 비롯한 (알려지지 않은) 많은 과학자 분들께 감사함과 경이로움을 표하고 싶다!​​​

>

이 부분은 우리 은하를 ‘우주’에 어느정도 위치해 있는지 간단하게 도식화해서 나쁘지않아타낸 그림인데, 솔직히 적지 않은 충격을 먹었다; 저 작은 우리 은하 중에서도 지구라는 작은 별 안에서 살고 있는 인류가, 우주의 입장에선 정얘기 작은 먼지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싶어서.. 한편으로는 작은 먼지같은 존재들끼리 잘 먹고 잘 살겠다고 치고 박고 싸우고, (매우최근처럼) 전염병 때문에 고통받고 하는게, 정얘기 부질없는 일이구나쁘지않아, 라고 느꼈던 부분이기도 하다.​다른 분들은 이 그림을 보고 정얘기 호기심을 가질 수도 있을텐데, 난 뭔가 인생의 덧없소리을 먼저 느껴버려서 좀 아쉽기도 했습­니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4부였다. “외계 생명과 인공지능, 인류는 어디로 갈 것인가”​

>

이 스토리와 덧붙여 ‘수렴진화'(독립적으로 진화했소리에도 비슷한 형태의 기관이나 기능을 갖게 되는 생명의 현상)에 대한 언급을 하는데, 이 책은 뒤이어 수렴진화 현상으로 부터 외계 생명체의 모습을 추측해나간다. 우리처럼 시각 정보를 활용하는 ‘눈’이 있을 것이고, 그 수는 우리처럼 2개가 적절할 것이 었다.(한개는 원근감을 판단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고 세개 이상은 불필요한 에당신지를 소모하기 때문) ‘다리’의 형태도 있을 것이며 어느인가를 잡기 위한 ‘손’의 역할을 하는 무언가도 존재할 것이 었다. 요런 스토리들이다 .​소리 실로 ‘외계인’이 존재할까? 존재할 수도 있겠지만, 그들을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이 책에선 대면과 시뮬레이션 방식을 스토리하지만, 가능성이 큰 것은 외계인과 대면하는 방식…) 책에서 처럼 의사소통은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으며, 나는 그들에게 호의적으로 대할 수 있을까? ​아마 요런 느낌은 나만 했던 것은 아닌가보다. 책의 마무리 부분 #칼세이건 의 #코스모스 를 언급하며 “외계인에 대한 두려움은 결국 인간의 원죄 의식을 반영함을 지적”한다고 스토리한다. 사실 #코스모스 도 아직 안읽어본 내가 언급하기엔 그렇지만, 책에서 스토리한대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힘을 통제하며 자연 및 타인과 공존하는 ‘지혜’를 갖춘 성숙함”일 것이 었다. 사실, 지구별은 외계인과 통신 가능한 문명을 유지해 온지 기껏 100년 정도가 지났다. 이 얘기은 즉, 그 이상의 시간과 노력이 있어야 항성간 의사소통이나 여행이 가능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아마 그게 천년이 걸릴지, 만년이 걸릴지, 설령은 그 이하의 시간이 소요될지 아무도 모르는 만큼, 아마 내가 살아있는 이 시기에는 항성간 여행이나, 외계인 출몰 등은 접하기 어렵지 않을까라는 추측을 해본다. (사실 바란다. 무서워ㅠㅠ) 책에서 스토리 한 ‘지혜를 갖춘 성숙함’, 난 이 것의 대상을 지구인으로 한정하고 싶다 ​

다 읽고과인서 간단히 리뷰를 적자면 솔직히 과인한테는 어려운 책이고, 쪼금 낯선 분야의 책이었다. 그럼에도 읽어볼 만 했던 점은, 내가 언제 서울대 교수님의 양질의 수업을 경험해볼 수 있겠는가. (사실 수업 수준이 서울대생에 맞춰져 쉽게 풀이한 설명 마저 이해가 안되었던 부분도 좀 있었지만) #코스모스 는 아직 읽어보지 않았지만, 두께로 보과인 적절히 실려있는 사진으로 보과인 적어도 그 책보다는 쪼금 더 이해하기가 쉽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천문학에 관 심이 있는 분들에게 추천하는 도서다!​​​#책리뷰 #책추천 #우리는전체별에서왔다 #윤성철 #서가명강 #서울대 #천문학 #빅뱅이론 #칼세이건​​*본 도서는 21세기북스의 도서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슴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