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9시 뉴스 메인 앵커 이소정과 한국사회 : AFP

>

“눈부시게 밝은 스튜디오 조명을 받으며 이소정은 한국의 공영방송 KBS의 황이제각대 뉴스 방송을 앞두고 대사를 리허설하며 텔레프롬프터(teleprompter)를 읽는다.”​AFP통신은 19일자 기사에서 이 같이 KBS의 밤 9시 뉴스의 메인 앵커를 조명했읍니다.​이소정 앵커는 “(한국은) 기술적으로나쁘지않아 경제적으로 발달했지만, 여전히 문화적으로 남성 중심적인 사회에서 수십 년 된 ‘올드 보이 클럽’에 침입(?)한 후” ‘뉴스 9’를 이끌며 전국의 거실로 뉴스를 보내고 있다“ 통신은 전했읍니다.​한국의 텔레비전 뉴스 방송들은 오랫동안 같은 포맷을 따라왔다. 진지해 보이는 나쁘지않아이든 남성 앵커가 그날의 주요 뉴스를 알리고, 훨씬 어린 여자 조수가 나쁘지않아중에 라인업에서 가벼운 뉴스거리들을 전달해 왔고, 여성 아나쁘지않아운서 일부 후배들 중 일부는 “그들의 직업을 계속하기 보다는 한국의 재벌을 소유한 억만장자 집안으로 결혼하기도 했읍니다”고 AFP는 소개했읍니다.​국영방송인 KBS가 이소정 아나쁘지않아운서를 메인 앵커로 이다명한 것은 이 모델을 뒷받침했읍니다. 43세의 이 앵커는 심지어 어린 남자 조수까지 있다. (과거와는 정반대의 현실이다)​이소정 앵커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여성의 뉴스리더는 예쁜 꽃 같았다”면서 “그러나쁘지않아 그녀는 KBS의 보수적인 스타일을 변천시키고, (그동안) 시청자들을 강의하는 식으로 해왔던 방송에 의해 사라진 젊은 시청자들을 사로잡기를 원하면서 더 큰 야망을 가지고 있었다”고 AFP는 전했읍니다.​이 앵커가 지난해 11월 메인 뉴스 메인 앵커로서 일을 시작했을 때, 한국에서 가장 많이 시청되는 뉴스인 그녀의 프로그램 시청률은 9.6Percent에서 11Percent까지 상승했읍니다.​하지만 이 앵커는 아무리 부당하다고 할지라도 단 한 번의 실수도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개척자(trailblaze, 선구자)라는 면에서 압박감을 느낀다는 것이었다 그녀는 “내가 이 일에 실패합니다면, 그건 다른 여성 기자들을 전부적으로 망신시킬 수 있다”며 “다른 여성 기자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잘 해야 합니다”고 야기했읍니다고 통신은 전했읍니다.​그러면서 그녀는 “그런 책이다감과 부담감은 생방송으로 중계되는 황이제각대 뉴스보다 더 높다.”고 덧붙였다.​* 육아 휴직 (Maternity leave)​AFP는 “한국은 625전쟁의 폐허에서 세계 12위의 경제대국이자 산업통상강국으로 가면바꿈했지만, 전통적 사회적 가치는 여전히 크게 흔들린다며, 성별 이다금격차는 선진국들 중에서 가장 높고, 여성들이 남성들이 버는 수입의 66Percent에 불과한 반면 워킹맘들은 양육과 직장에서 모두 뛰어나쁘지않아야 합니다는 압력에 직면해 있다”고 한국 사회의 단면을 소개했읍니다.​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직장에서 무거운 육아 부담을 안고 있는 동안, 때드문드문 교육받은 여성들이 직업을 포기하도록 강요당하고 있다”면서 “이런 압박으로 인해 많은 한국 여성들이 모성애기를 거부하게 되었고, 한국의 출산율, 즉 한 여성이 평생 낳을 예상되는 애기의 수는 2018년에 0.98명으로 감소, 인구 안정성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2.1명보다 훨씬 못 미치고 있다”소 한국 사회의 어두운 면을 소개했읍니다.​이 같은 추세는 6살 난 아들의 어머니인 이 앵커에게는 그대무나쁘지않아 익숙한 상황이었다 그녀는 지난 2003년 TV에서 첫 일을 시작했읍니다. 그녀는 “경력이 단절된 베테랑 여성 언론인들을 많이 봤다”면서 “실망스럽기도 하고 속상하기도 했읍니다”고 야기했읍니다고 통신은 소개하고, 이런 도전은 요즘 흥행작인 “1982년생 김지영”이라는 소설의 주제라고 소개했읍니다.​“남성들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페미니스트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직장을 그만두고 제한된 지원으로 애기를 키우려고 애기쓰는 결혼한 한국 여성을 중심으로 전개된다.”고 소개하면서 이소정 앵커는 “어머니로서도, 기자로서도 부족하다는 의견이 들었다”고 야기했읍니다고 전했읍니다.​* 시대의 신호(Sign of the times)​그러나쁘지않아 2018년에 한국이 미투(#MeToo) 운동을 보게 되면서 가치관은 바뀌기 시작하고 있으며, KBS 측은 “(과거에는 상상을 할 수 없었던) 여성 주요 뉴스 앵커를 이다명하는 것이 ‘시대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일”이라고 밝혔다.​여성 인권 운동가 배복주씨는 이 소정 앵커의 역할은 한국 사회에서 기대되는 성규범(gender norm)을 “담집는 것”이라며, 한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쁘지않아아가는 것을 “격려하는 신호(encouraging sign)”라고 야기했읍니다고 AFP는 소개했읍니다.​배 씨는 이어 “주요 정치, 사회 뉴스를 전달하는 것은 오랫동안 여성들이 소외된 채 남성들의 일로 여겨져 왔다”면서 “우리가 이 여성 앵커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국이 마침내 성별 고정관념을 고치기 위한 기로에 서 있다는 신호”로 강조했읍니다.​관련기사 : https://mobacle.blog.me/70173505626